즐겨찾기 추가최종편집 4.10(수) 14:43
 
소개 CEO 인사 오시는 길 광고문의 구독신청

“‘나이 든다’는 것은 쇠퇴 아닌 성장”
2019. 02.14(목) 19:04확대축소
“‘나이 든다’는 것은 쇠퇴 아닌 성장”



노인은 없다

마크 아그로닌 지음/신동숙 옮김/한스미디어/1만5천800원





어느덧 100세 시대다.

길게 오래 살 수 있으면 좋지만 나이가 들수록 신체와 정신기능이 떨어져 제대로 움직이지도 못한 채 평생 지켜왔던 정체성, 독립성이 무너지고 가족과 사회에 짐이 되는 상황에 몰릴 수 있다.

특히 노년에 가장 흔히 발생하고 가장 큰 고통을 낳는 치매라는 질환은 피할 수 없다. 알츠하이머병을 비롯한 치매와 같은 인지 장애는 우리가 평생 동안 쌓아온 정체성, 독립성을 무너뜨리며 우리가 맞이하고 싶지 않던 최악의 상황으로 내몬다.

그렇다면, 노화는 끔찍한 비극일 뿐일까? 노년에 우리의 모든 기능은 그저 쇠락하기만 할까? 정말 가족과 사회에 무거운 짐이 된 채로 그저 죽음을 기다리는 것만이, 우리가 노년에 할 수 있는 최선일까?

미국의 노인정신의학 전문의인 저자 마크 아그로닌 박사는 ‘노인은 없다’에서 ‘나이 듦의 장점’을 역설하며, 노년의 삶에도 나름의 구조적인 성장과 긍정적인 발달이 있다고 주장한다. 아동기나 청소년기의 주요 단계와 마찬가지로 노년은 성인의 주요 발달 과정의 일부라는 것이다.

저자에 따르면 노년기야말로 새로운 삶의 방식을 창조할 수 있는 최적의 시기다.

그는 “나이 든다는 것은 쇠퇴하는 것이 아닌 성장한다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우리 몸과 두뇌는 나이가 들면 기능이 쇠약해지고 퇴보하는 것이 분명하지만, 전체적인 기능은 전과 다름없이 안정적으로 작용하며, 어떤 측면은 오히려 개선되기도 한다는 것이다. 때문에 노년을 단순히 쇠락하기만 하는 시기로 보아서는 안 되고, 스스로도 나이 듦에 아무런 장점이 없다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고 말한다.

또 저자는 나이 듦 자체를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계속해서 성장하고자 하는 사람만이 노년에 잠재되어 있는 엄청난 능력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무엇보다 책에서 저자는 ‘어떻게 나이 들어갈 것인지’에 대한 답을 스스로 찾을 수 있게 한다.

또 ‘늙는 것’과 ‘나이 드는 것’은 다르다고 강조한다. 또 우리는 어떻게든 노화를 늦추기 위해 비싼 노화방지제를 구입하는 등 애쓰지만, 역설적이게도 청춘을 되돌리는 비법은 ‘나이 듦 그 자체’라고 말한다. 노화는 치료해야 하는 문제가 아니라 해결책이라는 것이다. 때문에 노년은 신이 내린 보상으로, 축하해야 마땅한 것이라고 강조한다.

하지만 모든 사람들에게서 노년의 강점이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나이가 든다고 이런 능력이 저절로 생기지 않는다. 저자는 노년에 부정적인 태도로 남과 담을 쌓고 지내고 완강하게 변화를 거부하는 노인들에게서는 이러한 지혜가 발현되기 쉽지 않으며, 성장하기보다 퇴보한다고 말한다. 나이 들어가는 자신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긍정할 때, 그리고 주위 사람들과 깊은 유대감을 맺을 때, 우리의 몸과 두뇌는 젊은 시절 못지않게 성장을 거듭한다. 이때 반드시 필요한 것은 자기 긍정과 깊은 목적의식이다. 나이를 어떻게 받아들이는지에 따라 신체 기능, 건강, 수명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실제로 나이 듦을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사람이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사람보다 생존율 중위값이 7.5년 더 길다는 연구결과가 이를 증명한다.

저자는 특히 책의 마지막 장에 독자들이 스스로 작성해볼 수 있는 실천 계획표를 마련해 건강한 노년을 설계할 수 있도록 했다. 평생을 살아오며 쌓아온 것은 무엇인지, 가족과 공동체에서 나의 역할은 무엇이며, 또 앞으로 어떠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인지, 하나씩 적어보며 ‘나이 들었기 때문에’ 성취할 수 있었던 소중한 것들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김옥경기자 okkim@srb.co.kr



okkim@srb.co.kr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구독신청

제호 : 아트PLUS 등록번호 : 광주 다 - 00259 등록일 : 2013. 9. 18. | 발행.편집인 : 장인균 문의메일 : mdart@mdart.co.kr 웹메일

61234 광주 북구 제봉로 324 (중흥동, SRB빌딩) (주)SRB무등일보 제보 및 문의 062-606-7737(代) 팩스 062-382-0440 Copyright ⓒ mdart.co.kr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을 무단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