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최종편집 8.21(수) 17:40
 
소개 CEO 인사 오시는 길 광고문의 구독신청

때리는 시어미보다 말리는 시누이
2019. 08.21(수) 17:39확대축소
때리는 시어미보다 말리는 시누이



아베정권이 급기야 예술에까지 개입했다.

한국 법원의 일본 강제징용 판결에 경제 보복으로 맞서더니 세계적인 예술행사에 검열까지 하고 나섰다.

2차 대전 당시 나찌가 일부 예술 작품을 퇴폐 예술로 낙인찍어 탄압 한 이래 가장 부끄럽고 치욕스러운 짓을 일본이 벌인 것이다. 일본 나고야시에서 열리고 있는 아이치트리엔날레 ‘2019 표현의 부자유전 그 이후’에 전시된 평화의 소녀상이 주최 측의 일방적 발표로 전시가 중단됐다.

트리엔날레측은 소녀상에 대한 테러위협과 협박 때문이라고 밝혔다. 위협한 자는 두고 이를 빌미로 예술 작품을 철거했다. 일본 스스로 ‘표현이 부자유한’나라라는 사실을 전세계에 선언한 셈이다.

엄연한 역사적 사실조차 부정하는 집단이니 표현의 자유가 가당키나 하겠는가.

아베는 지금껏 일본군 위안부의 강제성을 부인하고 있다. 심지어 우익단체들은 매춘부라고 폄훼하는 2차 범죄행위를 일본 국내외에서 공개적으로 자행한다. ‘위안부 여성들은 자유의사에 반한 성노예(상태)’라는 국제사회와 국제법의 판단도 부정한다. 이같은 주장, 주장을 넘어 전세계를 대상으로 조직적인 여론전을 벌이는 행태는 아베 정권들어 더 노골화됐다고 한다.

이전으로 돌아가보자. 일본이 인간의 얼굴을 한 때도 있었다. 1992년 고 김복동 할머니가 ‘내가 위안부 생존자’라고 얼굴과 이름을 공개하자 전세계는 일본의 반인륜적 행태에 충격과 부끄러움에 치를 떨었다. 일본은 자체 조사에 들어갔고 이듬해 고노 요헤이 일본 내각관방장관은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책임을 인정하고 사죄와 함께 향후 교과서에도 실어 반면교사로 삼겠다고 약속했다. 일명 고노담화다.

이후 위안부 문제는 일본 교과서에 실렸으나 아베정권 들어 교과서 검열을 통해 점차 없애더니 지금은 모든 교과서에서 자취를 감췄다. 위안부 문제를 최초 보도한 기자는 살해위협까지 받았다고 한다.

일본은 왜 위안부(과거사) 문제에 그토록 집착하는 걸까. 일본계 미국인 미키 데자키 감독이 한·미·일 3국을 넘나들며 현장을 찾아나선 이유이자 다큐멘터리 영화 ‘주전장’(主戰場 Shusenjo: The Main Battleground of Comfort Women Issue)의 질문이다.

아베는 왜? 아베는 난징 대학살에도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일본의 A급 전범 기시노부스케의 외손자다. 연좌제는 반인륜적 범죄로 안될 말이지만 굳이 그의 외할아버지를 들먹이는 것은 아베 정권의 반인륜적 행태 때문이다. 위안부 모집의 강제성, 운영의 국가개입 등 모든 것을 부인한다. 관련 우익단체들이 위안부 여성들을 인간적으로 비하하고 모욕하는 행위를 방조하며 조장한다.

이 일본계 미국인의 이야기가 섬?한 것은 우리의 맹방 미국이다. 이 전범 기시노부스케를 감옥에서 꺼내 자금까지 지원해 일본 국회로 입성시킨 것이 미국이다. 심지어 그를 통해 전쟁을 금지한 일본 평화헌법 폐기를 시도하다 일본 국민의 반대로 실패했다.

이 미국인은 이야기한다. 1967년 한·일 협정도, 불가역적이라는 2015년 박근혜와 아베가 추진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이라는 한·일 위안부 협정도 미국의 자국우선주의 아래 추진 됐다는 것을. 이 억울한 경제보복 국면에서 미국은 중립을 선언하며 일본에 화해를 권유한다. 정신 똑바로 차려야겠다.

  hj@srb.co.kr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구독신청

제호 : 아트PLUS 등록번호 : 광주 다 - 00259 등록일 : 2013. 9. 18. | 발행.편집인 : 장인균 문의메일 : mdart@mdart.co.kr 웹메일

61234 광주 북구 제봉로 324 (중흥동, SRB빌딩) (주)SRB무등일보 제보 및 문의 062-606-7737(代) 팩스 062-382-0440 Copyright ⓒ mdart.co.kr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을 무단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