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최종편집 8.21(수) 17:40
 
소개 CEO 인사 오시는 길 광고문의 구독신청

장준하 선생 일대기 판화에 담는다
2019. 08.21(수) 17:39확대축소
이동환 작, 칼로 새긴 장준하
장준하 선생 일대기 판화에 담는다



오는 9월 2일까지 ‘이동환 : 가슴에 품은 돌베개’전

목판화 체험 등 전시연계 부대행사도 ‘풍성’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및 독립운동가 장준하 선생의 서거 44주기를 맞아 광주에서 민주·인권·평화의 공동체적 가치를 기리는 의미 있는 전시가 열린다.

은암미술관은 오는 9월 5일까지 이동환 작가를 초대해 장준하 서거 44주기 추모 판화전 ‘가슴에 품은 돌베개’를 개최한다.

한국화를 전공한 이 작가는 몇 년 전 우연히 장준하 선생의 자전적 항일 수기 ‘돌베개’를 읽고 큰 감명을 받아 2년 8개월 동안 200개의 주요 장면들을 목판에 새기는 작업을 해왔다.

광복군 3대 회고록 중 으뜸으로 꼽히는 ‘돌베개’는 1971년 4월 30일에 장준하 선생이 ‘사상계’를 펴내던 ‘사상사’에서 처음 출간된 이래 여러 번 간행됐다. 사실 ‘돌베개’라는 말은 창세기 28절 10~15절에 나오는 야곱의 이야기에서 비롯된 것으로 장준하가 광복군이 되기 위해 일군을 탈출할 경우 아내에게 남기기로 한 암호였다고 전해진다.

이번 전시에서는 이 작가가 장준하 선생의 항일대장정을 새긴 목판화 135점을 비롯해 원판, 드로잉, 회화 작품을 한자리에 소개한다.

그의 목판화를 따라가다 보면 한 판, 한 판 숨을 몰아쉬며, 철조망을 뛰어넘고, 목 놓아 애국가를 부르며, 험준한 파촉령을 넘어 임시정부의 충칭으로 가는 여정을 담아낸 흔적을 엿볼 수 있다.

은암미술관 관계자는 “그의 작업은 80~90년대 이후 명맥이 흐려져 가고 있는 ‘목판화’라는 장르가 동시대에 어떻게 존재할 것인가에 대한 답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전시를 통해 대한민국의 아픈 투쟁의 역사를 기억하고 되새기는 기회가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전시 개막식은 7일 오후 진행된다.

전시와 연계한 부대행사도 열린다.

오는 13일 오후 3시에는 이 작가의 작업세계에 대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Artist Talk’를 개최한다.

이어 오는 30일 오후 3시에는 작가와 함께하는 목판화 체험(선착순 20여명)을 진행할 예정이다. 부대행사 참가신청은 전화 접수를 통해 가능하며, 무료로 진행된다. 김옥경기자 okkim@srb.co.kr

okkim@srb.co.kr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구독신청

제호 : 아트PLUS 등록번호 : 광주 다 - 00259 등록일 : 2013. 9. 18. | 발행.편집인 : 장인균 문의메일 : mdart@mdart.co.kr 웹메일

61234 광주 북구 제봉로 324 (중흥동, SRB빌딩) (주)SRB무등일보 제보 및 문의 062-606-7737(代) 팩스 062-382-0440 Copyright ⓒ mdart.co.kr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을 무단전재 복사를 금합니다